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21부터 개장…컬링 체험장도 마련

입력 2018-12-18 10:04:49 수정 2018-12-18 10:04:4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이 오는 21일부터 내년 2월10일까지 52일간 운영된다.

서울시는 18일 이 같은 운영 계획을 공개하고 개장 당일인 21일 시민에게 무료 개방한다고 밝혔다.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은 4년 만에 달라진 외관을 드러낸다. 논두렁에서 모티브를 딴 디자인을 적용했고, 아이스링크 한가운데는 한반도 이미지가 새겨졌다. 디자인은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유종수 건축가가 맡았다.

또 더 넓어진 스케이트장 공간에서 ‘남북체육교류 사진전’과 ‘실내 VR(Virtual Reality) 스키 체험존’, ‘실내 포토존’ 등 다채로운 문화ㆍ체육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게 된다. 별도로 마련된 장소에선 컬링 체험도 할 수 있다.

서울시는 소상공인의 결제 수수료를 낮춘 ‘제로페이’ 도입에 맞춰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입장료의 30%(300원)를 할인해준다.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선착순 100명에게는 입장료를 100원에 판매한다.

주말, 성탄절, 송년제야, 설 명절 등 시기별로 가족, 친구, 연인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스케이트장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10시∼오후 9시 30분, 주말과 공휴일은 오전 10시∼오후 11시이다. 이용료는 입장료와 스케이트 대여료를 포함해 1000원이다. 1회권으로 1시간 동안 이용할 수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18 10:04:49 수정 2018-12-18 10:04:49

#서울 스케이트장 , #서울광장 , #스케이트장 , #컬링 체험 , #서울광장 컬링 , #스케이트 무료개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