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수원시, 맞춤형 공보육 '수원형 어린이집' 34개소 재선정

입력 2018-12-19 16:59:14 수정 2018-12-19 16:59: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수원시(시장 염태영)는 19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수원형 어린이집’ 34개소 관계자에게 지정서와 현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지정서와 현판을 전달받은 34개소 어린이집은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선정됐다. 내년부터 2021년까지 수원형 어린이집으로 운영된다.

시는 기존 수원형 어린이집 53개소 가운데, 올해를 끝으로 운영이 종료되는 36개소를 대상으로 이달 초 재선정 신청을 받았다. 그 결과 자격요건 등 심사를 거쳐 명지어린이집 등 34개소를 수원형 어린이집으로 재선정했다. 선정되지 않은 2개소는 31일 자로 운영이 종료된다.

‘수원형 어린이집’은 수원시만의 맞춤형 공보육 모델이다. ‘효’(인성·예절·전통)와 ‘생태’(자연 친화)를 가르쳐 어린이들이 인성을 갖추고, 자연을 사랑하는 올바른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시는 ‘수원형 어린이집’에 효·생태 프로그램 보육활동비, 교사 연구 연수비 등을 지원한다. 민간어린이집에는 연 500만 원, 가정어린이집(공동주택 내 정원 20인 이하 어린이집)에는 연 400만 원을 지원한다.

수원형 어린이집은 ▲수원 특색 프로그램(효·인성·생태 등) 운영·개발 ▲(조)부모 교육·참여 프로그램 운영 ▲평가 인증 A등급(점수 90점 이상) 유지 ▲취약계층 아동 우선 보육 ▲보육교사 대상 다양한 교육 시행·복리 후생 지원 등을 준수해야 한다.

2016년 처음으로 수원형 어린이집 50개소를 선정한 수원시는 2018년까지 53개소를 운영했다. 2019년에는 80개소, 2020년에는 100개소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신화균 수원시 복지여성국장은 “오늘 재선정된 어린이집 34개소는 2016년부터 사업에 참여해 수원형 어린이집의 주축 역할을 했다”며 “앞으로 아이들이 올바른 수원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8-12-19 16:59:14 수정 2018-12-19 16:59:15

#수원시 , #어린이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