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신 중 오존 노출 증가, 기형아 발생 위험 커

입력 2018-12-21 14:22:14 수정 2018-12-21 14:22: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신 기간에 오존에 노출되면 태아에게 선천성 기형이 발생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의대 환경보건센터 홍윤철 교수팀은 2008∼2013년에 태어난 0∼6세 선천성 기형 아동 15만 명을 대상으로 태아 당시 오존 노출에 따른 기형 발생 위험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기형 아동을 태아일 때 산모의 임신 기간에 따라 3그룹(임신 초기·중기·후기)으로 분류하고, 당시 대기 오존농도가 높아질 때마다 선천성 기형이 발생할 확률을 비교했다.

비교 결과, 임신 중기(4∼7개월)에는 오존농도가 약 0.018ppm 증가할 때, 태아의 비뇨기계 기형이 발생할 확률은 11.7% 높아졌다.

또 근골격계 선천성 질환 발생 확률은 7.1%, 심장을 비롯한 순환기계 기형은 5% 증가했다.

임신 후기(8∼10개월)에는 순환기계 기형이 4.2%, 근골격계 기형이 3.6% 높아졌다.

오존은 출생 후 내분비·대사질환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신 중기에서 대기 오존농도가 약 0.018ppm 증가할 때 대사질환 관련 선천성 기형 발생 확률이 11.7% 높아졌고, 임신 후기에는 8.2% 증가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임신 중 산모가 흡입하고 노출되는 깨끗한 대기 질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준 것"이라며 "대기 오염이 심한 날에는 임신부의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최근 캐나다에서 개최된 국제 환경역학회에서 발표됐다.
입력 2018-12-21 14:22:14 수정 2018-12-21 14:22:14

#임신 , #오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