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복궁·종묘, '크리스마스'와 '새해 첫날'에도 문 연다

입력 2018-12-24 11:32:14 수정 2018-12-24 11:32: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복궁과 종묘가 성탄절과 새해 첫 날인 1월1일 휴무 없이 문을 연다.

문화재청은 오는 25일 성탄절과 2019년 새해 첫 날인 1월 1일이 정기 휴무일인 경복궁과 종묘에 대해 휴무일 적용 없이 전면 개방한다고 20일 밝혔다.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조선왕릉, 현충사(충남 아산), 칠백의총(충남 금산), 만인의총(전북 남원), 세종대왕릉(경기 여주)은 원래 월요일이 정기 휴무라서 성탄절과 신정에 휴무 없이 개방 한다.

문화재청은 "이번 궁‧능‧유적지 개방을 통해 고궁과 왕릉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이 올 한해를 차분히 정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는 기쁨을 마음껏 누리길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 문화재청)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24 11:32:14 수정 2018-12-24 11:32:14

#경복궁 , #종묘 , #크리스마스 경복궁 , #새해 경복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