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넥슨 김정주, 스토케·브릭링크 분리매각 여부 '촉각'

입력 2019-01-03 17:42:49 수정 2019-01-03 17:42:4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내 최대 게임사인 넥슨이 새해 초 매각설에 휩싸인 가운데 이 회사가 지분을 보유한 '스토케' 등 다른 사업 부문의 매각 방식을 놓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김정주 대표는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NXC 지분 전량(98.64%)을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매각 대상은 김 대표(67.49%)와 부인 유정현 NXC 감사(29.43%),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1.72%)가 보유한 지분이다.

매각주관사로는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가 선정됐으며 다음달 예비입찰이 열릴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NXC가 별도로 보유한 유모차업체 '스토케'와 아동놀이용품업체 '브릭링크', 유럽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스탬프' 등의 계열사 가치를 더할 경우 전체 매각 규모가 10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국내 최대 규모의 M&A(인수합병) 거래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매각설과 관련 넥슨 관계자는 "사실 확인이 어렵다"면서 답변을 아꼈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김 대표가 게임과 함께 모든 사업 부문을 함께 매각할지, 혹은 게임 사업 이외에 다른 사업 부문을 분리 매각할 지 여부를 두고 다양한 관측을 쏟고 있다.

한편 자녀에게 경영권을 승계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는 김 대표는 넥슨재단 설립과 어린이 재활병원의 전국 주요 권역 설립, 청년들의 벤처창업투자 지원 등을 약속, 천억 원 이상의 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1-03 17:42:49 수정 2019-01-03 17:42:49

#넥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