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해외 여행 시 항공권은 출국 16주 전이 가장 저렴

입력 2019-01-10 17:12:28 수정 2019-01-10 17:12: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해외 여행을 할 때 가장 저렴하게 항공권을 구매하려면 출국 16주 전이 좋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세계 여행 검색엔진 스카이스캐너가 최근 3년간 한국인 여행객이 검색한 전 세계 22개국 해외 항공권 수억 건의 요금 추이를 분석해 '2019 최적의 항공권 예약 시점(2019 Best Time To Book)'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한국에서 출발하는 항공권을 구매할 시 16주 전에 예약해야 같은 조건의 항공권이어도 가장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여행지에 따라 편차는 있지만 보통 출국 16주 전 항공편을 구매하면 평균 12% 가량 요금이 저렴했다. 만약 16주가 너무 이르다면 최소 9주 전에는 항공권을 예약해야 비용 절감에 유리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평균 출국 8주 전부터는 해외 항공권 요금이 연평균보다 올라가는 양상을 보였다. 즉, 어떤 여행지든 최소 9주 전에는 항공권을 예약해야 평균보다 비싼 요금을 지불하는 일을 피할 가능성이 높다.

아울러 대부분의 항공권이 일찍 예약할수록 더 저렴한 편이지만 특히 급부상 여행지일수록 구매 시점에 따라 요금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여러 예능에 노출돼 관심이 늘고 있는 헝가리행 항공권은 출국 23주 전 구매 시 연평균 요금보다 20%가량이, 포르투갈은 출국 24주 전 예약 시 18%가량 요금이 저렴했다. 반면, 전통 인기 여행지 일본은 일찍 예약할 경우 평균 12%까지, 대표적인 가족 휴양지 괌은 평균 8%까지 비용 절감이 가능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해외로 떠나기 가장 저렴한 달은 11월로 이때 해외를 다녀오는 항공권 요금은 연평균보다 17%가량 낮았다.

항공권 요금이 가장 비싼 시기는 추석 연휴가 있던 9월이었다. 이 시기에 여행을 떠나면 평균 10%가량 항공권 요금이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전통적인 여행 성수기 7월, 8월에 항공권이 가장 비싼 시기로 나타났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1-10 17:12:28 수정 2019-01-10 17:12:28

#해외여행 , #항공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