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부산시, 어린이 대중교통 전면 무료 시행…오는 6월부터

입력 2019-01-14 10:03:35 수정 2019-01-14 10:03:3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부산시가 이르면 올해 6월부터 어린이 대중교통 요금을 받지 않을 전망이다.

시는 교통카드를 사용하는 어린이(초등학생)에 한해 대중교통 요금을 무료화하기로 하고 관계기관과 협의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료화 대상은 시내버스, 마을버스, 지하철, 동해선, 부산·김해경전철 등 부산에서 운영 중인 모든 대중교통수단이다.

시는 관계기관 협의를 마무리하는 대로 5월까지 요금징수 시스템 등을 정비해 6월부터 어린이들이 무료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부산지역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13세 이하 어린이는 연간 1364만명에 달한다.

전체 승객 대비 어린이 비율은 1.5% 수준이지만, 어린이 요금이 청소년이나 성인보다 낮아 운송수입 비중은 전체 수입금의 0.8%에 그친다.

지금의 대중교통 요금 기준으로 어린이 요금을 무료화하면 전체적으로 69억원 정도의 운송수입이 줄어들 것으로 추정한다.

시는 준공영제를 하는 시내·마을버스와 요금을 지원하는 도시철도 등은 어린이 요금 무료화를 하더라도 추가적인 요금 지원은 필요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운영 주체가 다른 동해선 등은 어린이 요금 무료화에 따른 수입 감소분을 지원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 대중교통 요금의 경우 적은 재정 투입으로도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할 수 있는 기대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1-14 10:03:35 수정 2019-01-14 10:03:35

#부산시 , #대중교통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