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공동육아·문화시설 갖춘 '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입력 2019-01-16 17:08:38 수정 2019-01-16 17:08: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귀농·귀촌을 촉진하기 위해 2020년까지 전국 4곳에 '청년 농촌보금자리'를 조성한다고 16일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청년 농촌보금자리에는 단지별로 30가구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들어선다.

만 40세 미만의 귀농·귀촌 청년, 가구주 연령이 만 40세 미만인 신혼부부 또는 자녀 양육 가정이 입주 지원 대상이다. 임대 조건은 최초 계약 시 5년 이상이며, 임대료도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한다.

입주민과 주변 마을 주민들이 공동 육아와 교육, 정보교류, 친목 도모를 할 수 있는 공동 시설도 의무적으로 설치된다. 농식품부는 여성가족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의 각종 지원 프로그램과 연계해 이들 공동 시설의 운영 활성화를 돕는다.

농식품부는 특별시·광역시를 제외한 155개 시·군 중에서 대상지를 선정해 내년부터 2년간 한 곳당 80억2500만원(국비 50%, 지방비 50%)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입주 청년들에 대한 일자리와 자녀 양육 지원 등 종합계획을 수립한 지역이 우선 선정 대상이다.

3월 중 신청 접수를 완료한 뒤 4월 말까지 대상 시·군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10년 뒤에도 농촌을 위해서는 우리 농촌도 청년들이 안심하고 아이를 낳고, 문화와 여가를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공간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1-16 17:08:38 수정 2019-01-16 17:08:38

#농림축산식품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