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민주당 "서영교·손혜원, 진위 파악 전까진 당직 유지"

입력 2019-01-16 17:48:44 수정 2019-01-16 17:48:4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더불어민주당이 재판 청탁 의혹과 부동산 투기 의혹을 각각 받고 있는 서영교, 손혜원 의원에 대한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한 질문에 "당 사무처에 상황을 파악해보라고 지시했다"면서 "아직은 언론에 보도된 것밖에 모른다"고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본인 소명도 듣고 필요한 것들은 관련된 사람이든 기관이든 조사를 해서 그 결과를 놓고 당 지도부와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서 의원의 원내수석부대표 직과 손 의원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 직도 일단은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이재정 대변인은 "일단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해야 어떤 조치가 마땅한지 알 수 있다"면서 "당 윤리심판원이나 국회 윤리위원회 회부 등의 문제는 사실관계를 파악하지 않고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언급할 수 없다"고 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1-16 17:48:44 수정 2019-01-16 17:48:44

#더불어민주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