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둥지탈출3’ 박연수, "홀로 남매 키운지 6년, 아이들 덕에 힘"

입력 2019-01-16 11:17:50 수정 2019-01-16 11:58:4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연기자 박연수(박잎선)가 홀로 송지아, 송지욱 남매를 키우며 느꼈던 심적 고충을 털어놓았다.

15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둥지탈출3'에서는 박연수, 송지아, 송지욱 가족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박연수는 최근 연기학원을 다니기 시작했음을 밝혔고 두 남매는 엄마 박연수를 위해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연수는 아이들이 자신을 응원하기 위해 준비한 파티를 보고 감동한 모습을 보였다. 지아는 "엄마 드라마 촬영이 시작됐다. 엄마 기분이 더 좋아야 연기를 파이팅하면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욱이는 "엄마가 웃으면 우리 모두가 행복하다"고 거들어 박연수를 울컥하게 했다.

박연수는 "저 혼자 아이들을 키운 지 6년 됐는데 너무 힘들었다. 그런데 그 모든 순간들이, 아픔과 고통이 눈녹듯이 잊혀지고 고맙게 느껴진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서 지아와 지욱은 엄마를 위한 하트를 만들었다. 지아는 "엄마가 꼭 잘 돼서 행복해졌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한편 박연수는 2015년 송종국과 합의 이혼한 뒤 두 아이를 혼자 키우고 있다. 최근 SBS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를 통해 배우 활동을 재개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1-16 11:17:50 수정 2019-01-16 11:58:48

#둥지탈출 박연수 , #박잎선 , #송지아 , #운명과 분노 박연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