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민주당, 서영교·손혜원 의혹 18일 진상조사 결과 발표

입력 2019-01-17 16:36:00 수정 2019-01-17 16:3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더불어민주당은 '재판 청탁'과 '목포 건물 투기' 의혹에 휘말린 서영교·손혜원 의원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를 오는 18일 발표키로 했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두 의원의 원내수석부대표직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직 사보임 문제가 거론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추가적으로 사무처로 하여금 조사 더 실시하게 하고 내일 최고위원회의가 있어서 최고위원 의견을 듣고 결정하는 것으로 정해졌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추가 조사 여부가 두 의원의 요구이냐'는 질문에는 "각각 사안이 다른데 소명 기회를 더 달라는 얘기가 있었다"고 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서 의원은 사실관계가 너무 명확하다. 검찰 기소도 있고, 증언도 있다"면서도 "조금 더 본인 의사를 확인해야 한다. 내일까지는 정리할 것"이라면서 "손 의원도 어제 오늘 달라진 것이 있다. 본인 의사도 들어보고 내일까지는 확인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팀장 한동훈 3차장검사)은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추가 기소하면서 서 의원 등 일부 정치인들로부터 판결 등 관련 청탁을 받고 재판에 개입했다고 발표했다.

손 의원은 전남 목포시 '문화재 거리'가 등록문화재로 지정되기 전 가족과 지인 등의 명의로 일대 건물 9채를 사들여 개발 이익을 봤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1-17 16:36:00 수정 2019-01-17 16:36:00

#더불어민주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