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당직 사임'…손혜원 '추후 판단'"

입력 2019-01-18 12:02:25 수정 2019-01-18 12:02: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18일 최고위원회의를 긴급 소집한 더불어민주당이 재판 청탁 의혹을 받고 있는 서영교 의원에 대해 당직 사임 의사를 수용키로 했다.

앞서 서 의원은 당과 사법개혁에 부담을 줄 수 있다며 원내 수석 부대표 사임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공소장에 나온 사실만으로는 혐의를 확증할 수 없다며 추가적인 징계 절차는 들어가지 않았다.

반면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에 대해서는 투기 목적이 없었다는 손 의원 입장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서 의원이 원내수석부대표직에서 사임한 데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단순 사보임이 아니라 수석부대표로서의 소임을 내려놓은 것으로 충분하게 책임을 물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손 의원의 투기 의혹과 관련 본인의 해명을 수용하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는 투기를 목적으로 그런 일을 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면서 "손 의원에 대해서도 앞으로 좀 더 살펴보고 문제가 있으면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1-18 12:02:25 수정 2019-01-18 12:02:25

#더불어민주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