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양천구, 간식비 지원 대상…영아서 유아까지 확대

입력 2019-01-28 13:51:21 수정 2019-01-28 13:51: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아이 키우기 좋은 양천구’를 만들기 위해 기존에 영아 대상으로 지원되던 간식비를 올해부터 전체 아동으로 확대한다고 28일 밝혔다.

구는 미래의 주역인 아이들이 양질의 급·간식을 제공받아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2018년 8억 원이던 간식비 예산을 올해는 전액 구비로 3억 원을 추가 편성, 총 11억 원을 어린이집 영·유아 간식비로 지원한다.

이로 인해 기존에 매월 1명당 1만원씩 지원되던 영아(0~2세) 간식비와 더불어 올해부터는 유아(3~5세)도 매월 1명당 5천 원씩을 지원 받는다. 양천구 전체 317개소 어린이집의 아동 약 10,900명이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받아 균형 잡힌 영양 섭취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수영 구청장은 “이번 어린이집 유아 간식비 확대지원 사업을 통해 아이들이 보다 양질의 급·간식을 지원받고 더욱 건강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을 것”이라며 “학부모들이 안심할 수 있는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출산보육과로 문의하면 된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1-28 13:51:21 수정 2019-01-28 13:51:21

#양천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