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맥도날드 지난해 이어 가격 인상…버거 6종 등 23종

입력 2019-01-31 14:37:39 수정 2019-01-31 14:37: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맥도날드가 다음달 12일부터 일부 메뉴 가격을 인상한다.

인상 대상은 버거 6종, 아침 메뉴 5종, 사이드 및 디저트 5종, 음료 2종, 해피밀 5종 등 23개 메뉴이다. 햄버거, 베이컨 토마토 디럭스, 크리스피 오리엔탈 치킨버거 등이 인상 대상에 포함되며, 인상폭은 대부분 100~200원이다.

다만 빅맥과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등 베스트셀러이자 스테디셀러는 이번 인상 대상에서 제외된다.

인기 버거 세트를 하루 종일 4900원의 할인 가격에 제공하는 맥올데이 세트와 행복의 나라 메뉴, 맥카페 메뉴의 가격 역시 그대로 유지된다. 평균 인상률은 1.34%, 가격이 조정된 제품의 평균 인상률은 2.41%다. 앞서 맥도날드는 지난해 2월에도 햄버거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가격 조정은 각종 제반 비용이 상승하는 가운데 고객에게 최상의 맛과 품질,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이었다"며 "빅맥,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등 고객들이 많이 찾는 인기 메뉴와 맥올데이 세트 등의 가격은 변동 없이 유지하고, 부득이 조정이 필요한 제품에 한해 인상폭을 최소화하여 고객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맥도날드는 제품과 서비스 등 모든 측면에서 고객에게 최고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1-31 14:37:39 수정 2019-01-31 14:37:39

#맥도날드 , #햄버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