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백내장, 30代도 안심 못 해…수술 후 관리가 중요

입력 2019-02-04 10:00:00 수정 2019-02-04 10:0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노화가 원인인 대표 질병 중 하나로 백내장이 있다.

이 질병은 노화로 인해 수정체가 혼탁해지고 딱딱하게 굳어지면서 시야가 흐려지고 시력이 떨어지는 증상을 보인다. 60대 이상에서 주로 나타나는 노인성 안질환이지만 최근에는 잦은 전자기기 사용 등으로 인해 30~50대 환자도 증가 추세다.

백내장은 초기의 경우 증상이 경미하기에 약물이나 주사와 같은 비(非)수술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이는 진행 속도를 늦출 뿐 혼탁해진 수정체 자체를 원상태로 복원하지는 못한다. 결국 증상이 심해지면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백내장수술이 필요하다.

이에 대해 최근 안과에서는 레이저 백내장 수술을 많이 권한다. 레이저 백내장 수술은 레이저를 사용하므로 외부자극에 예민한 각막내피를 보호하고 각막부종 혼탁의 우려를 예방하며 시력을 회복하는데 빠른 효과를 보인다.

백내장은 일단 수술하면 재발률은 매우 낮아진다. 하지만 수술 후 관리가 미흡한 경우 다시 눈이 부시거나 혼탁해지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는 백내장의 재발이 아닌 다른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후낭혼탁 또는 후발성 백내장이라고 한다. 이로 인해 시력이 저하될 경우 레이저로 혼탁해진 막을 뚫어주면 시력호전이 가능하다.

서울대 출신의 구오섭 글로리서울안과 대표원장은 "백내장 수술 후 관리가 중요하며 관리에 더욱 유의해야 한다"며 "부작용이 생기면 그에 따른 재수술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2-04 10:00:00 수정 2019-02-04 10:00:00

#백내장 , #안질환 , #헬스 , #글로리서울안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