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자궁내막증, 정기 검사와 증상에 맞는 치료가 중요

입력 2019-02-11 14:41:00 수정 2019-02-12 16:51:5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체 가임기 여성의 약 10% 정도에게서 발견되는 자궁내막증은 증상만으로는 정확한 진단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자궁내막 조직이 정상적으로 위치하지 않고 자궁 밖의 복강 내에 존재하는 것을 말한다.

이는 발병 부위에 따라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성교 시 통증을 호소하거나 배변통, 허리 통증, 골반 통증, 생리통 등이 심하게 나타날 수 있으며 난임과 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사와 예방이 중요하다. 특히 생리통이 심한 경우 전문가의 진단과 상담이 필요하다.

김해석 아름병원 대표원장은 "자궁내막증은 증상만으로 진단을 하지 않으며 복강경 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면서 "치료는 약물치료와 수술치료 중 선택할 수 있고 진행정도에 따라 치료방법이 결정된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수술은 복강경 수술로 진행할 수 있으며 개복을 하지 않고 2cm 미만의 작은 구멍에 미세한 기구를 넣어 시행하기 때문에 수술 후 흉터가 많이 남지 않고 합병증이 적다"고 부연했다.

자궁내막증은 수술 이후에도 난소 기능 저하나 임신율 하락하는 등의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치료 후 관리가 중요하며 자궁질환에 대해 잘 아는 의료진이 있는 병원을 방문하여 정확한 진단과 증상에 맞는 진료를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이러한 여성 질환은 대부분 여성호르몬과 연관이 있으므로 식물성 여성호르몬이 들어있는 홍삼이나 석류 등의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

그는 "자궁내막증은 치료 후에도 재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발병원인과 유착 위치가 다양해 스스로 자각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으므로 여성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2-11 14:41:00 수정 2019-02-12 16:51:53

#김해석 , #아름병원 , #자궁내막증 , #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