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질본, 전국 한파에 한랭질환 유의 당부

입력 2019-02-13 13:35:50 수정 2019-02-13 13:35: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가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를 운영한 결과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6일까지 한랭질환자는 320명이고 이 중 사망자는 11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한랭질환자의 43%, 사망자의 55%가 65세 이상 노년층인 만큼 갑작스러운 한파 시 특히 노년층은 한랭질환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질본은 당부했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으로 저체온증과 동상이 대표적이며 특히 저체온증은 체온이 35도 이하로 떨어져 정상체온을 유지하지 못하는 중증질환으로 주의가 필요하다.

한랭질환자 320명 중 78%는 길가나 집주변과 같은 실외에서 발생했으며 35%는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랭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으나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기 때문에 한파 시 ▲내복 ▲장갑 ▲목도리 ▲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몸을 보호해야 한다.

특히 고령자와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 써야 한다.

저체온증은 응급상황이므로 발생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하며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주변의 관심과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

질본은 이번 추위와 같이 앞으로도 갑작스런 추위가 있을 수 있으므로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에 주의를 기울이고 한파에 취약한 이웃에 관심을 당부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2-13 13:35:50 수정 2019-02-13 13:35:50

#한파 , #한랭질환 , #질병관리본부 , #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