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충북 사립유치원 12곳 폐업 신청

입력 2019-02-15 09:58:23 수정 2019-02-15 09:58: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충북 도내 사립 유치원 12곳이 폐원을 신청했다.

폐원 신청을 한 주요 이유는 저출산 영향으로 인한 원생 감소가 원인이 돼 경제적 어려움으로 이어졌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청주 11곳, 충주 1곳이 폐원을 신청했다. 이 중 4곳은 이미 경영난 등을 이유로 폐원을 예고했던 곳이다.

논란이 된 은성유치원을 제외한 나머지 7곳은 학부모 동의서 등을 제출해 분산 배치 계획까지 완료된 상태다.

은성유치원은 폐원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재산 처리 계획과 학부모 동의서에 대한 보완을 요구받았으며 해당 서류를 아직까지 제출하지 못했다.

이 유치원은 학부모 동의서가 기준을 달성하지 못할 경우 임의 폐원을 진행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임의 폐원은 유아교육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돼있다.

최악의 사태에 대비해 도교육청은 인근 공·사립 유치원으로의 분산배치 계획을 마련했다.

현재 이들 유치원에 재학하던 원아 중 가정보육, 이사 등의 이유를 제외한 388명이 인근 공·사립 유치원으로 분산 배치됐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청주 은성유치원을 제외한 나머지 유치원들은 당초 폐원이 예정돼 있었거나 현재 절차를 정상적으로 밟고 있다"며 "오는 2월 28일자로 11곳이 폐원이 사실상 확정됐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2-15 09:58:23 수정 2019-02-15 09:58:23

#사립유치원 , #충북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