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소비자원, "어린이 장난감 '스퀴시'서 간독성 물질 방출"

입력 2019-02-21 14:21:00 수정 2019-02-21 14:2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말랑말랑한 촉감으로 손으로 쥐었다 폈다할 수 있는 어린이 장난감 '스퀴시' 일부 제품에서 인체에 유해한 화학물질 방출이 확인됐다고 한국소비자원이 21일 밝혔다.

최근 유럽연합(EU)은 어린이 완구인 스퀴시에서 인체에 유해한 화학물질이 방출됨에 따라 다수 제품을 리콜한 바 있다.

이에 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판매 중인 스퀴시 12개 제품을 대상으로 유해물질 방출 실험을 실시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간 손상, 점막 자극, 현기증을 유발할 수 있는 디메틸포름아미드가 방출됐다고 전했다.

휘발성 유기화합물의 일종인 디메틸포름아미드는 노출시 코, 인후, 눈, 피부에 자극과 함께 현기증, 수면장애, 구토 등을 유발할 수 있는 간독성 물질로, 소비자원에 따르면 조사 대상 12개 제품 모두에서 디메틸포름아미드가 시간당 54㎍/㎥~1만6천137㎍/㎥ 수준으로 나왔다.

6개 제품의 방출량은 3세 이하 어린이에게 간 손상과 점막 자극 등 위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수준이었다. 이 중 2개 제품의 경우, 여러 개의 스퀴시에 노출되는 상황에서는 6~12세 어린이에게도 위해를 미칠 우려가 있었다.

또 12개 제품 중 10개 제품에는 KC 마크가 있었지만, 사용자 최소연령과 품명 같은 일반 표시 사항이 제대로 표기되지 않았다.

현재 스퀴시 등 어린이 완구에 대한 휘발성유기화합물 방출량 기준이 없어 완구의 재질·용도·사용연령 등에 따른 안전기준 마련 검토가 필요한 실정이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에서 어린이에게 위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제품의 사업자에게 판매중지 및 회수 등 자발적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해 회수 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국가기술표준원에는 어린이 완구의 재질·용도·연령에 따른 휘발성 유기화합물 방출량 기준 마련 검토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 한국 소비자원)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2-21 14:21:00 수정 2019-02-21 14:21:00

#스퀴시 , #소비자원 , #어린이장난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