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설훈 "20대 文 지지율 하락, MB⋅朴 정부 교육 탓"

입력 2019-02-22 17:22:49 수정 2019-02-25 10:30: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은 20대 남성층의 여권 지지율 하락 배경을 놓고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민주주의 교육 부재'로 설명해 물의를 빚고 있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설 의원의 사과와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설 의원은 지난 21일 폴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20대 남성 지지율 하락' 배경을 질문 받고 "젠더 갈등도 작용했을 수 있고, 기본적으로 교육의 문제도 있다"며 "이분들이 학교 교육을 받았을 때가 10년 전부터 집권세력들,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이었다. 그때 제대로 된 교육이 됐을까 이런 생각을 먼저 한다"고 답했다.

이어 "저를 되돌아보면 유신 이전에 학교 교육을 거의 마쳤다. 민주주의가 중요한 우리 가치이고 민주주의로 대한민국이 앞으로 가야 한다는 교육을 정확히 받았다"며 "그런데 지금 20대를 놓고 보면 그런 교육이 제대로 됐나하는 의문은 있다. 결론은 교육의 문제점에서 찾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설 의원은 "당장 젠더 갈등이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며 "남성들이 여성들에 비해 손해 보는 것 아닌가 생각을 했을 수도 있다. 조심스런 추측이다. 복잡한 현상임에 틀림없다"고 했다.

이에 장능인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22일 오후 설훈 의원 인터뷰 발언을 지목해 "과거의 일부 인사의 입에 올리기도 민망한 국개론, 국민 개·돼지 발언을 능가하는 역대급 망언"이라고 논평했다.

그는 "본인이 속한 진영에 대해 지지를 보내지 않으면 바로 교육도 제대로 받지 않은 멍청이가 된다는 건가"라며 "'국개론'에 이어 '이개론', '이남멍'이라는 신조어를 설파라도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했다.

장 대변인은 "설 최고위원은 본인의 잘못을 즉각 인정하고 의원직에서 사퇴해야 한다"며 "그렇게 하지 못하겠다면 민주당은 2030세대를 모욕한 설 최고위원을 제명하고 국민께 사과하기 바란다"고 했다.

김형구 민주평화당 수석부대변인도 "민주당에 대한 20대 지지율 하락이 전 정부서 교육을 제대로 못 받은 탓이라는 국민 상식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발언이 나왔다"며 "청년 실업 등으로 인한 20대 지지율 하락에 대한 반성과 책임을 통감하기는커녕 되지도 않는 말장난에 소가 웃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2-22 17:22:49 수정 2019-02-25 10:30:15

#설훈 , #20대 지지율 발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