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자궁근종·선근증 신호 '생리통' 하이푸 시술로 치료 가능

입력 2019-02-28 15:21:35 수정 2019-02-28 15:22: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 매달 생리때마다 극심한 생리통과 울컥 쏟아지는 생리덩어리혈 때문에 산부인과를 찾은 김모(26)양은 ‘자궁근종’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성경험도 없었는데 자궁에 혹이 생겼다는 사실도 당황스러웠지만, 근종이 악화될 경우 아이를 낳지 못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두려움이 먼저 앞섰다.

생리통은 특별한 질환이 없는데도 발생하는 ‘일차성 생리통’과 자궁이나 난소 등 생식기 내부에 문제가 있어 생기는 '이차성 생리통'으로 나눌 수 있다.

청담산부인과 김민우 대표 원장은 "일차성 생리통은 전문의의 처방에 따라 진통제를 복용하면 대부분 치료할 수 있다"면서도 "이차성 생리통은 단순히 진통제만으로는 효과가 없기 때문에 전문의의 도움을 받아 다른 자궁 질환들을 체크해 볼 필요가 있으며 원인 질환을 치료하면 당연히 생리통은 없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차성 생리통은 주로 난관, 자궁, 난소 부위의 이상 신호로 발생하는데 그냥 둘 경우에는 만성골반통, 자궁주위 조직의 유착, 난임, 불임 등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조기 치료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최근에는 20~30대 젊은 가임 여성에서도 자궁근종과 자궁선근증 발병률이 높아지면서 ‘임신과 출산’에 방해가 되진 않을까 걱정하는 여성들도 적잖다. 이 두 질환은 암으로 악화되거나 생명을 위협하지는 않지만, 임신과 임신유지를 힘들게 할 수 있다는 것은 사실이다.

우선 자궁근종의 경우, 크기가 작아 착상이나 임신유지에 문제가 없다면 바로 임신계획을 세워도 되겠으나 자궁근종의 크기가 크거나 착상에 영향을 주는 위치라면 치료 후 임신계획을 세우는 것이 가임력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자궁선근증 또한 마찬가지로 생리통, 생리과다 등의 생리연관 증상이 심하거나 자궁의 크기가 매우 비대해져 있는 경우라면 치료 후 임신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

하지만 자궁근종, 자궁선근증은 양성질환으로 병원, 의사마다 치료에 대한 의견이 다를 수 있어 환자들의 고민은 더욱 깊어질 수 밖에 없다. 과거 자궁근종, 자궁선근증의 치료 방법으로 개복이나 복강경을 통한 수술적인 치료가 주로 이뤘으나, 최근에는 자궁근종과 선근증의 치료법 또한 다양해져 환자의 증상이나 위치에 따라 선택하는 맞춤치료로 가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향후 임신 계획이 있는 가임기 여성이나 평소 시간적인 여유가 없어 치료를 미루고만 있던 직장인들에게는 하이푸 시술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하이푸 시술은 전신마취나 절개없이 질환을 치료할 수 있고 회복이 빠르다는 점으로 각광받고 있지만, 무엇보다 복강경이나 개복을 통한 수술적인 절제가 어려운 위치의 자궁근종과, 기존의 호르몬치료 또는 적출 이외에는 뚜렷한 치료방법이 없었던 자궁선근증 치료 후에도 가임력을 보존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약간의 개인차는 있지만 보통 시술 3~6개월 후부터 임신을 계획할 수 있다.

부작용 역시 전신마취와 절개가 들어가는 수술에 비하여 당연히 적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모든 시술과 수술과 그러하듯이 하이푸 시술 또한 주변 장기인 장과 신경, 그리고 임신이 시작되는 자궁내막과 임신 유지 과정에서 중요한 자궁근육층 손상 등의 부작용은 생길 수도 있으나 이는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다.

우선 하이푸 시술은 절개 하에 메스를 이용해 병변을 절제하는 수술이 아니고, 의사의 눈을 대신할 영상장비(초음파 또는 MRI)를 통해 자궁근종 및 자궁선근증의 위치와 크기를 관찰하면서 고강도 초음파를 이용해 치료가 진행되는 시술이기 때문에 시술 의료진의 숙련도와 어떠한 영상장비로 시술이 진행되는지, 초점구역이 좁은 하이푸 장비로 진행되는지가 매우 중요하다.

하이푸 시술 경험 많은 산부인과 전문의들은 대부분 MRI와 초음파를 함께 보면서 치료가 진행되는 ‘하이브리드 방식’을 선호하는데, 이 방식에서 업그레이드된 프리미엄 하이푸 치료법은 초음파 두 대와 MRI, 그리고 시술 전 실시간 초음파 영상을 입력해둔 영상 저장 시스템(PACE), 총 4대의 영상 화면을 통해 병변의 위치와 크기를 정확하게 파악하면서 시술이 진행된다. 치료 초음파의 초점 구역 역시 1.1mm로 작고 높은 에너지 효율을 자랑한다.

하이푸 치료가 자궁내막과 자궁근육층을 피해서 정확하게 병변만을 제거하게 되면 자연분만이 가능할 정도로 자궁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다만 ‘정확한 하이푸 치료’가 진행되어야 한다는 전제가 붙는다.

김민우 대표 원장은 “대부분의 자궁근종이나 자궁선근증이 하이푸 시술로 치료가 가능하기는 하나 근종의 크기, 위치, 타입등에 따라서 치료효과가 떨어지거나 수술적인 절제가 더 적합한 경우가 있을 수 있어 시술 전에는 MRI,와 초음파를 이용한 정밀 진단 결과를 바탕으로 질환의 타입, 위치, 크기, 증상, 과거 수술력, 임신계획 등을 모두 종합하여 하이푸 시술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김 대표 원장은 “자궁내강에 위치한 4cm 이하의 ‘점막하 자궁근종’의 경우에는 자궁경을 통해서도 간단히 제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이푸 치료의 특징이 자궁근종, 자궁선근증만을 정확하고 안전하게 제거하여 향후 임신과 출산에 영향이 없도록 자궁을 지키는 것인 만큼 의료진의 난이도 높은 숙련도와 세심함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한 같은 장비로 시술이 진행되었다 하더라도 시술 의료진에 따라 치료 효과 또한 다르게 나타날 수 있으므로 건강한 임신과 출산을 위해 하이푸 시술을 고려중인 경우라면 해당 병원 의료진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치료 후 부작용 사례는 없었는지, 임신과 출산 사례는 있었는지 등을 꼼꼼히 살펴보도록 하자.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2-28 15:21:35 수정 2019-02-28 15:22:46

#자궁근종 , #자궁선근종 , #하이푸시술 , #청담산부인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