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은혜 부총리 "개학 연기 유치원 전국 164곳"

입력 2019-03-01 21:36:02 수정 2019-03-01 21:36: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일 "한유총의 주장과 달리 개학을 연기하는 유치원은 전국에 164곳뿐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유은혜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교육재난시설공제회관에서 열린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이 중 97곳은 자체 돌봄을 제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앞서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하 한유총)은 1학기 개학 무기한 연기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전국 3300여개 사립 유치원이 소속된 한유총은 전날 무기한 개학 연기에 60% 정도가 참여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당초 유치원 2000곳 안팎의 개학이 연기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전화 연결 등이 되지 않아 아직 확인되지 않은 유치원은 30% 정도"라면서 "해당 유치원까지 정확히 확인해 교육청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했다.

이어 그는 "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해 돌봄신청을 받고 있다"면서 "입학일 연기를 통보받은 학부모들이 유치원 고충·비리 신고센터에 신고하면 즉각 확인해 어려움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한유총은 "유 부총리가 대화 요구를 거부하고 거짓 주장과 여론 왜곡으로 사립 유치원 마녀사냥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했다.

한유총은 정부에 유치원 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개정안과 유아교육법 시행령 개정안이 유치원 자율성을 침해한다며 철회를 촉구했다. 또한 사립 유치원이 개인의 사유 재산임을 인정할 것도 요구했다. 다만 교육부가 요구한 국가관리회계시스템 에듀파인 적용은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3-01 21:36:02 수정 2019-03-01 21:36:02

#사립유치원 , #개학연기 , #유치원 , #에듀파인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