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영유아용 과자, 권장연령 제대로 표기된 제품 없어"

입력 2019-03-04 17:06:36 수정 2019-03-04 17:06: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영·유아용 과자에 섭취 권장 연령이 제대로 표시돼 있지 않고 영양성분도 성인 기준으로 표기돼 있는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4일 소비자 문제연구소 컨슈머리서치는 대형마트에서 판매 중인 영유아용 과자 30종(남양유업·매일유업·보령메디앙스·일동후디스·풀무원)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실제 영유아의 나트륨 일일 권장량은 120mg∼1000mg으로 성인(2000mg)보다 크게 적다. 가공식품을 통한 당 섭취도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으로 성인 권장량은 50g인 반면 영유아는 13.8∼35g으로 차이가 큰데, 성인 기준으로 표기된 사실을 알지 못하고 아이에게 먹일 경우 과다 섭취로 인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컨슈머리서치가 이번에 조사한 과자 30종은 2015년 조사에서는 모두 권장연령을 제대로 표기하고 있었다. 또 17개 제품은 영양성분도 유·아동을 기준으로 표시하고 있던 제품이다.

3년 만에 표기가 달라진 것은 식약처 규정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식약처는 영유아 식품이 더 위생적이고 안전하게 제조될 수 있도록 지난해부터 살균 또는 멸균 공정을 거치는 등 제조·가공 기준을 갖춰야 영아 또는 유아를 섭취대상으로 표시해 판매할 수 있도록 규정을 강화했다.

그러나 과자류의 경우 재료 특성상 멸균 공정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 보니 영유아용 식품으로 허가받지 못한 채 일반 식품으로 판매할 수밖에 없어 월령 표시 등도 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컨슈머리서치는 "영유아 식품의 안전 기준 강화도 중요하지만, 현실과 동떨어진 규제 강화로 사각지대가 생긴 만큼 이를 보완하고 명확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해법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3-04 17:06:36 수정 2019-03-04 17:06:36

#영유아 , #유아용 과자 , #과자 권장연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