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진선미 “성평등 사회 실현 위해 꾸준히 나아갈 것”

입력 2019-03-08 11:18:49 수정 2019-03-08 11:18:4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진선미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 장관은 8일 여성의날을 맞아 성평등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과제를 앞장 서 고민하고 해결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진 장관은 이날 오전 기념사를 통해 "세계 각국의 여성들이 처한 현실은 동떨어져있는 것이 아니라 서로 연결돼있다"며 "여성의 권리 보장을 위해 전진하는 모든 여성들의 여정이 이어져 3월8일을 여성의날로 함께 기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3.8 여성의날은 지난 1908년 3월8일 미국 여성노동자들이 생존권과 참정권 보장을 위해 궐기한 날을 기념해 유엔이 1975년 세계여성의날로 공식 지정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진 장관은 안중근 의사의 어머니인 김마리아 여사와 최초로 위안부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한 고(故) 김학순 할머니를 언급하며 "한반도의 여성들은 가부장제와 신분제도의 구습을 떨치고 3.1운동을 통해 민족 독립의 한축으로 섰으며 전 세계 모든 전시 성폭력 피해 여성들이 미투를 외칠 수 있는 등불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한 해 동안 미투 운동을 비롯해 불법촬영 근절, 낙태죄 폐지 등을 요구하는 여성들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고 이를 계기로 성희롱, 성폭력 근절 대책이 수립됐으며 인공임신중절 실태 파악을 위한 정부 차원의 조사가 7년 만에 실시됐다"며 "우리나라는 호주제를 폐지하고 성평등 정책 추진을 위한 기본법을 제정했으며 각종 폭력에 대한 처벌과 피해자 지원을 위한 제도를 시행하는 등 성평등 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각종 법률과 제도를 마련하고 정비해왔다"고 말했다.

진 장관은 "이제는 평등을 일상으로 구현하고 체감할 수 있도록 제도를 내실화하는 동시에 인식과 문화를 바꿔나가야 한다'며 "성차별·성희롱을 금지하고 피해자를 구제할 수 있는 포괄적 법률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또 "성평등 가치에 공감할 수 있는 교육을 통해 지역사회 곳곳에서 성평등 인식과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범람해 더 비옥해지는 옥토처럼 우리는 지금의 갈등과 혼란을 딛고 자유로운 시민으로서 서로를 마주할 것"이라며 "역사적으로 성평등을 향한 여정은 결코 순탄하지 않았지만 성평등에 대한 공감과 연대의 힘으로 전진해온 것처럼 평등과 자유를 바라는 모든 이들의 손을 잡고 여성가족부가 함께 걸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3-08 11:18:49 수정 2019-03-08 11:18:49

#진선미 ,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 #여성의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