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다이치, 카시트 가장 많이 구매한 지역 1위 '경기도'

입력 2019-03-14 16:38:00 수정 2019-03-14 16:38: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 다이치 카시트 판매량 지난해 4분기 기준 전년대비 약 65% 증가
- 다이치, 카시트 제품 판매 비중 경기도 > 서울시 > 경상도 순으로 나타나
- 교통 문화 선진화와 안전 인식 개선됨에 따라 카시트 판매율 증가에 영향 미처



전 좌석 안전벨트 착용 의무화 법률 시행 및 단속 강화로 영유아 및 주니어 카시트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카시트 전문기업 다이치가 카시트 판매량을 지역별로 조사한 결과 경기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이치에 따르면 전 좌석 안전벨트 의무화가 시작(지난해 9월 28일)된 이후 지난해 4분기(10월~12월) 카시트 판매량은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약 65% 가량 증가했으며 이 기간 동안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인 지역은 ▲경기도(28.8%)로 ▲서울시(15.5%), ▲경상도(10.0%), ▲충청도(7.6%), ▲부산광역시(6.8%)가 뒤를 이었다.

주니어 연령대를 포함한 3~12세 대상의 카시트 제품군의 경우도 경기도(32.6%)가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서울시(13.1%), ▲경상도(11.4%), ▲충청도(9.6%), ▲부산광역시(5.3%) 순으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특히 경기도, 경상도, 충청도의 경우는 주니어 카시트 판매가 영유아를 포함한 전체 카시트 판매 비중보다 더 높은 수치를 보여 부모 세대의 높은 안전 의식을 엿볼 수 있었다.

교통사고 시 카시트 착용 유무는 아이의 안전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전 세계적으로 카시트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독일, 영국, 스웨덴 등 대부분 선진국들의 카시트 장착비율은 약 95% 수준이며,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카시트 착용을 법제화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의 경우에는 그 비율이 약 40% 미만에 불과한 수준이다.

이에 카시트에 대한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며 그만큼 수요도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주니어 카시트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다이치의 경우 다양한 연령대를 아우르는 제품도 큰 인기다. 다이치의 인기 카시트 모델 중 하나인 브이가드는 1세부터 12세까지 사용할 수 있는 토들러용과 3세부터 12세까지 착용 가능한 주니어용으로 구성됐다. 한 번의 구입만으로 12세까지 오랜 기간 사용 가능한 확장형 카시트로, 구매 비용에 따른 부담을 줄였다.

소재 또한 프리미엄 내장재인 저탄성 발포우레탄폼이 헤드레스트와 좌석 부분에 적용돼, 주행 중 덜컹거림과 머리 부딪힘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엉덩이 배김 없는 설계로 아이가 장시간 편안하게 탈 수 있으며, 등받이 각도 조절이 가능해 장거리 이동에도 숙면을 취할 수 있다. 이 밖에, 자외선 차단을 돕는 선바이저 및 컵홀더 등을 장착할 수 있어 실용성을 높였다.

다이치 마케팅팀 담당자는 "전 좌석 안전벨트 의무화 법률 시행과 더불어 유아동 시장에서도 카시트 착용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점차 개선되면서 카시트 판매가 함께 증가하고 있다"며 "다이치는 카시트 전문 기업으로서 우수한 국내 기술력을 바탕으로 혹시나 있을 사고에 대비해 아이의 안전을 지키고, 부모님들의 걱정을 제로로 만들 수 있는 카시트 제작을 위해 항상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3-14 16:38:00 수정 2019-03-14 16:38:00

#카시트 , #경기도 , #다이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