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눈성형, 올바른 선택으로 재수술 예방해야"

입력 2019-03-17 15:00:00 수정 2019-03-17 15:0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성형수술이 자기 자신만의 콤플렉스를 해결하고 이미지를 개선시켜 생활의 자신감을 회복시켜주는 긍정적인 효과를 준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새 출발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겨울철이나 방학시즌은 성형수술을 받기에 적합한 시기이다. 얼굴 중에서 사람의 첫인상을 결정해주는 가장 중요한 부위가 눈이기 때문에 답답하거나 게슴츠레한 눈매를 시원하고 자연스러우며 또렷한 눈매로 바꿔주는 눈 성형수술이 인기가 있다.

눈 성형수술은 비교적 짧은 수술시간과 회복시간에 비해 효과가 크다. 때문에 흔하게 시행되는 수술이지만 그만큼 쉽고 단순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고, 환자 유치를 위한 다양한 상술들이 존재하여 어떤 성형외과가 좋은 성형외과인지 선택하기 힘들어진 것 또한 사실이다. 신중한 병원 선택보다는 혜택과 비용적인 측면만을 고려하여 성형외과를 선택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그에 따른 부작용이나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로 인해 눈 재수술을 고려하는 경우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눈 재수술을 고려하는 대표적인 경우에는 ‘짝짝이’라고 얘기하는 좌우 눈의 비대칭이 가장 흔하다. 그 원인들을 보면, 어느 한 쪽의 쌍꺼풀선이 너무 높거나 낮은 경우, 풀리거나 느슨해진 경우, 눈매교정이 부적절하게 시행된 경우, 부자연스러운 경우, 흉이 많은 경우, 과도하게 시행된 앞트임 또는 뒤트임의 경우 등이다.

대전 타임플러스성형외과 이승렬 원장은 “자신의 콤플렉스 개선을 위해 결심한 눈 성형수술이 오히려 만족스럽지 못해 재수술을 상담 받으러 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면서 "성형수술의 진입장벽이 낮아진 만큼 무분별한 성형외과의 증가와 가격에만 초점이 맞춰진 상담으로 인해 정확한 진단과 상담이 진행되지 않는 곳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 원장은 "올바른 성형외과를 선택하기 위해서는 가격적인 메리트보다 정확한 분석과 진단을 바탕으로 눈의 상태를 정확하게 판단하여 올바른 개선 방향을 제시할 수 있는 성형외과를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눈 재수술의 경우 실패의 원인 파악과 적절한 시기가 아주 중요하다. 이마-눈썹-눈꺼풀 복합체를 포괄적으로 분석하여 쌍꺼풀선 교정, 눈매 교정과 함께 경우에 따라서는 내시경 눈썹거상술이 필요할 수도 있다.

재수술 시기는 유착현상이 사라진 6개월 이후가 가장 적절하지만 3~4개월 정도만 지나도 가능하며, 염증이나 붓기 등의 부작용이 있을 경우에는 의료진과의 상담과 진단을 통해 적절한 시기를 선택해야 한다. 처음 수술보다 난이도가 높은 눈 재수술의 경우 고도의 전문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에 전문적인 지식과 풍부한 경험, 그리고 다양한 수술을 능수능란하게 적용할 수 있는 수술능력이 있는 성형외과 전문의에게 수술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는 “눈 재수술의 경우 실패원인에 대한 정확한 분석과 알맞은 수술 방법을 통해 또다시 재수술을 받는 상황을 예방하고 만족도 높은 결과를 얻을 수 있어야 한다"면서 "또한, 눈 상태뿐만 아니라 얼굴형과 전반적인 이목구비의 조화까지 고려한 맞춤형 수술이 진행되어야 하며, 조화로운 얼굴을 완성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고 전했다.

눈 성형수술을 결심하거나 눈 재수술이 필요하다면, 비용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안전한 수술실 설비와 철저한 위생관리, 그리고 수술중 환자 모니터링과 수술 후 회복 프로그램이 잘 구축되어 있는지, 수술을 진행하는 의료진이 경험이 풍부한 성형외과 전문의로 수술에 대한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지, 본인의 얼굴에 알맞은 수술방법을 제시하고 자연스럽고 만족스러운 결과로 이어지는 수술 진행이 가능한지 등을 꼼꼼하게 체크한 후 성형외과를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9-03-17 15:00:00 수정 2019-03-17 15:00:00

#대전 타임플러스성형외과 , #이승렬 원장 , #눈 재수술 , #눈 성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