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가부, '아이돌봄 아동학대 실태점검 특별신고' 창구 운영

입력 2019-04-09 10:05:18 수정 2019-04-09 10:05: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가 '아이돌봄 아동학대 실태점검 특별신고' 창구를 오는 6월 30일까지 개설 및 운영한다.

이 창구는 최근 발생한 아이돌보미의 아동학대 사건을 계기로 유사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정확한 실태를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과거 사례를 포함해 아동학대가 의심되는 경우에는 아이돌봄서비스 홈페이지에 로그인해 참여마당 내 아동학대 실태점검 특별신고 창구를 통해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화로 신고할 수 있다.

다만 긴급한 조치를 요하는 상황일 경우에는 즉시 아동학대 신고전화로 신고해야 한다.

또한 특별신고창구를 통해 접수된 신고내용은 아동보호전문기관과의 협조를 거쳐 처리된다.

조사가 필요한 경우 관할 지역 아동보호전문기관이 바로 절차를 밟으며 여가부는 실태점검과 함께 아이돌보미의 활동 정지 등 자격관리 조치를 동시에 시행한다.

여가부는 이번 실태점검 기간 중 접수된 아동학대 의심사례의 유형과 빈도 등을 파악해 아이돌봄 관리체계 등 제도를 개선하고, 아동학대 관련 기관과의 협력체계도 강화할 계획이다.

특별신고 기간 종료 후 '실태점검 특별신고' 창구는 아이돌봄서비스 불편사항 접수창구로 전환된다.

이와 함께 전체 아이돌보미에 대한 긴급 아동학대 예방 특별교육을 서비스 제공기관별로 이달 말까지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기존 보수교육(16시간)과는 별개인 아동학대 예방과 아동인권 감수성 관련 특별교육이며, 아동학대예방교육 전문가를 초빙해 집합교육(1시간) 및 토의(1시간)로 진행된다.

특별교육은 ▲ 아동학대 예방 관련 법령 ▲ 아동학대 발견 시 신고방법 ▲ 아동학대 동영상 사례 ▲ 아이돌보미 간 사례토론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아울러, 지난 5일 열린 '아이돌봄서비스 제도개선 전담조직(TF)' 1차 회의 결과 다음과 같은 사항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아동학대자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도입해 활동정지, 자격정지, 자격취소 기준 등을 강화하기 위한 법령 개정을 추진한다.

아이돌보미 채용 시 표준화된 인·적성 검사를 도입하는 것은 물론, 활동 중인 아이돌보미에게도 실시한다.

아동학대 사례 등을 반영한 양성·보수교육 표준 교재를 전면 개정한다.

또한 제1차 회의에서 논의된 영상정보처리기기(CCTV) 설치 지원, 모니터링(점검) 개선, 사업추진 체계 공공성 강화 방안 등은 오는 12일에 열릴 2차 회의에서 구체화해 논의할 예정이다.

윤효식 여가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이번 아동학대 사건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재발 방지를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며 "학대방지대책과 함께 성실하게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대다수의 아이돌보미들이 자부심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아이돌보미 처우 개선을 포함,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4-09 10:05:18 수정 2019-04-09 10:05:18

#아이돌봄아동학대실태점검 , #여성가족부 , #아이돌보미 , #아동학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