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 통학버스 '하차확인' 의무화…범칙금 13만원

입력 2019-04-09 10:27:52 수정 2019-04-09 10:27: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앞으로 어린이 통학버스에서 하차 여부 확인장치를 작동하지 않은 운전자에게는 범칙금 13만 원이 부과된다.

정부는 9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법률안 1건, 대통령령안 19건, 일반안건 7건 등을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도로교통법 시행령 개정안은 어린이 하차 확인장치를 작동하지 않은 운전자에 대한 범칙금을 승합자동차(11인승 이상)는 13만 원, 승용자동차(10인승 이하)는 12만 원으로 정하도록 했다. 이 법은 17일부터 시행된다.

하차 확인장치는 차량 운행을 종료한 뒤 3분 이내에 맨 뒷좌석 쪽에 설치된 확인 버튼을 누르지 않거나 어린이 방치가 확인되면 경고음 등이 울리는 것이다.

앞서 정부는 통학 차량 내 어린이 방치사고가 잇따르자 하차 확인장치 의무화를 골자로 한 도로교통법을 개정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4-09 10:27:52 수정 2019-04-09 10:27:52

#어린이 통학버스 , #통학버스 범칙금 , #하차확인 의무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