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교회 아동센터서 어린이 3명 학대 신고…경찰 수사

입력 2019-05-22 09:48:42 수정 2019-05-22 09:48: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교회가 운영하는 아동센터의 센터장이 교회 목사와 함께 자신의 자녀들을 때리는 등 학대를 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21일 이 아동센터 센터장 39살 A씨와 이 교회 목사 39살 B씨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3∼4월 인천시 연수구 교회 아동센터에서 양육하는 자신의 10세 이하 자녀 3명을 상습적으로 때리거나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교회 목사 B씨 역시 A씨의 자녀 3명을 때리거나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달 7일께 A씨의 남편인 38살 C씨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한 뒤 수사에 착수했다.

C씨는 유치원 교사로부터 "막내아들의 신체에서 폭행 흔적이 발견됐다"고 전해 들은 뒤 아들의 엉덩이 부위에 멍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A씨와 B씨를 경찰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아동센터 내·외부 폐쇄회로 영상을 확보해 분석했지만, 아동학대 정황은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와 B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5-22 09:48:42 수정 2019-05-22 09:48:42

#어린이 학대 , #아동센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