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직장맘·직장대디 63.5%, "육아휴직 여전히 어려워"

입력 2019-07-01 16:03:07 수정 2019-07-01 16:03: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 서북권직장맘지원센터는 직장맘·직장대디 666명을 대상으로 육아휴직 등 고충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1일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조사 결과, 직장맘·직장대디 63.5%가 육아휴직 사용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 ‘회사 눈치’가 30.3%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경제적 부담’ 21.7%, ‘사용 방법 잘 모름’ 5.7%로 뒤를 이었다.

특히, 회사 눈치의 이유로는 ‘동료 대다수가 육아휴직을 사용하지 않아 부담이 된다’는 응답이 74명(57.8%)으로 가장 많았고, ‘육아휴직 후 복귀에 대한 보장 불확실’ 29명(22.7%), ‘복직 후 직급(직무) 변동 등의 불이익 염려’가 20명(15.6%)으로 뒤를 이었다.

직장맘·직장대디에게 필요한 서울시 지원으로 ‘등·하원 서비스’ 25.3%, ‘직장맘에게 필요한 정책개발’ 20.0%, ‘직장 내 고충상담’ 14.5%, ‘자녀 긴급 돌봄 서비스’ 12.1% 순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는 지난 5월, 6월에 진행되었던 '2019 서울시 다둥이마라톤'과 '제31회 맘앤베이비엑스포'에서 행사장을 찾은 직장맘·직장대디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전체 응답자 666명 중 30대가 439명(65.9%)으로 가장 많았고, 40대가 178명(26.7%)으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482명(72.4%), 남성이 184명(27.6%)이었다.

자녀 수는 2명이 288명(48.2%)으로 가장 많았고, 1명이 248명(41.5%), 3명 이상이 62명(10.4%)로 뒤를 이었다.

윤희천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일‧생활 균형 문화가 점차 확산되면서 육아휴직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지만 여전히 현장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분위기는 아닌 것 같다”며 “서울시는 다양한 제도 마련과 함께 인식개선을 위한 캠페인 활동도 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 서북권직장맘지원센터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직장맘의 다양한 고충에 대해 공감하고 직장맘 정책 아이디어를 나누는 ‘직장맘 소통 토크콘서트’를 7월 17일(수) 저녁 7시 30분 서울혁신파크 다목적홀(미래청 1층)에서 개최한다.

직장맘 정책에 관심 있는 직장맘·직장대디라면 누구나 온라인 신청을 통해 참여 가능하며, 15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7-01 16:03:07 수정 2019-07-01 16:03:07

#직장대디 , #육아휴직 , #직장맘 , #서울 , #서울시 서북권직장맘지원센터 , #직장맘 소통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