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소비자가 원하는 조합으로 건강기능식품 소분·포장 허용

입력 2019-07-03 18:02:02 수정 2019-07-03 18:02: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소비자 요청에 따라 건강기능식품을 나눠 섞어 담아 포장 및 판매하는 것을 허용하는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이번 개정안은 여러 가지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는 소비자가 휴대 및 섭취 편의를 위해 1회 분량으로 소분 포장해 주기를 바라는 요구가 증가함에 따라 맞춤 포장을 위해 소분 제조 및 판매와 관련한 규제를 개선하기 위해 마련했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구매자 요구에 의한 경우 건강기능식품을 소분할 수 있도록 개선 ▲건강기능식품 판매업소에 대한 출입 및 검사 규정 개정 ▲의약외품 제조 시설을 이용해 건강기능식품을 제조할 수 있도록 시설기준 개정 등이다.

이에 따라 섭취 및 휴대 편의 등의 목적으로 구매자가 요청할 경우에는 건강기능식품을 소분, 조합해 포장해 줄 수 있도록 변경된다.

다만 소비자 보호를 위해 위생적으로 소분 및 포장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추고 일일섭취량, 섭취방법 및 유통기한 등을 표시하도록 시설기준 및 영업자 준수사항을 신설했다.

또한 현행규정상 건강기능식품 판매업소에 대해 수시로 출입 및 검사를 할 수 있는 만큼 신규업소의 경우 영업신고 후 6개월 내에 의무적으로 출입 검사를 하도록 하는 규정을 삭제하는 등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의 편익 증진과 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불합리한 규제는 합리적으로 개선해 영업자들의 불편을 해소하겠다는 방침이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7-03 18:02:02 수정 2019-07-03 18:02:02

#건강기능식품 , #건강기능식품 소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