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청서 즐기는 ‘여름방학 맞이’ 예술체험 프로그램

입력 2019-07-17 09:29:01 수정 2019-07-17 09:29: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는 오늘(17일)부터 8월 28일까지 서울시청 8층 하늘광장갤러리에서 <바이오필리아 (Biophilia)> 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2019년 하늘광장갤러리 공모에서 선정된 안보미 작가의 전시로, 다양한 사회적 배경을 가진 이들이 도시에서 공생하며 살아가는 작가의 상상 속 세계를 시민들에게 소개하고자 기획됐다.

시는 도시재생, 지속가능성, 기후환경, 다양성 등 현대도시 ‘서울’이 갖고 있는 다양한 사회적 문제들을 주제로 매년 전시작가 공모를 하여 전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하늘광장갤러리는 220m2 규모의 전문전시공간으로 본관 8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9층 까페와 함께 ‘도심 속 힐링 공간’으로 시민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바이오필리아>는 생명을 뜻하는 ‘바이오’ 와 사랑을 뜻하는 그리스어 ‘필리아’의 합성어로, 다양한 존재들이 도시에서 서로 조화를 이루며 공존하는 유기체의 모습을 형상화한 설치 작품과 상상 속 세계를 시각화 한 회화 작품들을 다채롭게 선보인다.

안보미 작가는 2010년 오스트리아 비엔나 Q21 뮤지엄에 입주한 애니매이션 단체 Asifakeil 레지던시 프로그램 참여했으며 애니매이션, 회화, 설치, 벽화 등 여러 매체를 사용하여 작가의 개인적인 서사로부터 시작되지만 사회적 이야기로 뻗어나가는 지점을 이야기한다.

또한, 초등학생 대상으로 작가와 함께하는 전시연계 예술 체험 프로그램 ‘식물을 이해하는 방법’ 을 7월 25일, 8월 1일(목), 8(목), 22(목) 총 4회 운영한다. 7월 17일 오전 10시부터 공공서비스 예약사이트를 통해 총 6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참가비용은 일인당 5,000원이며, 공공서비스예약사이트를 통해 예약가능하다. 프로그램은 교육일 16시부터 약 1시간 30분 소요되며, 서울시청 하늘광장 갤러리에서 진행된다.



더불어 7월 24일부터 8월 28일까지 매주 수, 목요일 포함 19회 시청사 예술작품투어 ‘숨은그림찾기’을 운영한다. ‘숨은그림찾기’는 전문해설자(도슨트)와 함께 서울시청 곳곳에 숨어 있는 예술작품을 찾아보고 작품에 대한 설명을 듣는 무료 예술체험 프로그램이다.

공공서비스예약사이트에서 ‘서울시청’ 또는 ‘숨은그림찾기’를 검색한 뒤, 세부 운영 일정을 확인할 수 있다. 매 회 최대 20명까지 선착순으로 신청할 수 있다

김혜정 서울시 총무과장은 “자연의 생명력이 역동하는 여름에 가족이 함께 전시 및 투어 프로그램을 통해 청사 내 예술 작품을 관람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라며, 방학맞이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 도입을 통해 열린 시청사, 친근한 문화청사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7-17 09:29:01 수정 2019-07-17 09:29:01

#서울시청 , #여름방학 , #예술체험 , #시민참여 프로그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