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내년부터 초중고 역사 교육 강화

입력 2019-08-09 15:13:01 수정 2019-08-09 15:13: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책으로 소재·부품·장비 분야 인재를 양성하고 초중고 역사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제11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교육·사회 분야의 일본 수출규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우선 일본에서 수입에 의존하는 정도가 높고 국내 기술력은 미흡한 소재·부품·장비 분야 인재양성을 위해 이르면 내년부터 대학에 3~4학년 대상 관련 연계·융합전공이 신설되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또한 대학들이 연계·융합전공 신설에 적극적으로 나서도록 주요 재정지원사업 평가지표에 연계·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공계 분야 혁신인재 양성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두뇌한국(BK)21 사업 등 5개 부처 18개 재정지원사업을 연계해 소재·부품·장비 분야 인재양성이 신속히 이뤄지게 한다. 이를 위해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에서 각 부처 사업을 총괄 조정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내달 초·중·고등학교 개학 직후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등을 설명하는 계기교육과 체험활동을 통한 역사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계기교육은 정규수업시간에 진행될 예정이다.

이 외에도 한일 관계사와 갈등, 해결방안 등을 연구하는 '동북아 역사전문가 협력체계'도 구축한다. 역사인식을 전반적으로 제고하기 위한 시민강좌를 개설하고 역사서적도 개발·보급할 방침이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8-09 15:13:01 수정 2019-08-09 15:13:01

#역사교육 , #일본수출 , #BK21사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