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지긋지긋한 액티브 X 없앤다"…민원서류 발급 편리해져

입력 2019-08-14 14:18:45 수정 2019-08-14 14:18: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앞으로는 액티브 X, EXE 실행파일 등의 설치 없이도 민원서류 발급 등의 전자정부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는 국정과제이자 정부혁신 과제의 일환으로 복지부, 교육부, 경찰청 등 15개 기관과 공동 추진해 온 22개 주요 공공 웹사이트의 플러그인 제거 사업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플러그인 제거를 완료한 22개 웹사이트는 월평균 약 1,470만명이 이용하는 정부24를 비롯하여 건강보험, 국민연금, 고용보험, 경찰민원, 전자통관, 복지로, 운전면허 등으로 대다수가 국민들의 일상생활에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민원서류를 발급하는 사이트들이다.

다만, 정부24는 주민등록등·초본, 토지(임야)대장, 건축물대장 등·초본 등 전체 발급양의 93%를 차지하는 21종의 민원에 대하여 플러그인을 우선 제거했으며, 나머지 민원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플러그인을 제거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플러그인 제거로 별도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어질 뿐만 아니라, 인터넷 익스플로러, 크롬, 파이어폭스 등 다양한 웹 브라우저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이용자들의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그동안 가장 많은 지적을 받아왔던 공인인증서의 경우 기존의 공인인증서 방식과 플러그인이 필요없는 브라우저 인증서 방식을 병행적으로 제공토록 했다. 또 이용자가 브라우저 인증서를 선택할 경우, 금융결제원의 클라우드저장소에 인증서를 보관할 수 있어 인증서 휴대에 따른 불편함과 분실 우려 등의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행안부가 일반국민 275명을 대상으로 이번 플러그인 제거 웹사이트를 체험하게 한 결과86.2%인 237명이 서비스에 만족한 것으로 나타냈다.

다만 이용자들이 플러그인 설치 없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웹표준 기술을 지원하는 최신 웹 브라우저(인터넷 익스플로러 11이상 및 엣지, 크롬, 오페라, 파이어폭스, 웨일 등)를 사용해야 한다.

또한 대체 기술이 없는 보안 관련 일부 플러그인(키보드보안, 백신, 개인방화벽)은 사용자가 원하는 경우에만 선택적으로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행안부는 22개 웹사이트 외의 공공 웹사이트에 대해서도 내년까지는 플러그인이 제거될 수 있도록 집중 관리해 나갈 계획으로, 이번 사업의 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8월중 중앙부처·지자체·교육청·공공기관·지방공기업의 웹사이트 담당자를 대상으로 5개 권역별로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최장혁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주요 공공 웹사이트에서 플러그인을 우선 제거함에 따라 그 동안 국민들이 겪었던 불편함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에 안주하지 않고 2020년까지 대부분 공공 웹사이트에서 플러그인이 제거될 수 있도록 더욱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8-14 14:18:45 수정 2019-08-14 14:18:45

#민원서류 , #액티브 , #민원서류 발급 , #공인인증서 방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