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전통시장 132곳, 추석맞이 제수용품 최대 30% 할인

입력 2019-08-26 15:05:39 수정 2019-08-26 15:05: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서울시



서울시가 28일부터 내달 11일까지 132개 전통시장에서 추석 제수용품과 농수축산물 등을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문정동로데오상점가에서는 의류·신발 등을 최대 80% 할인하고, 청량리종합도매시장과 방이시장은 추석선물세트·농수축산물·과일 등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이밖에 광장시장(종로구), 신중부시장(중구), 동부골목시장(중랑구), 돈암시장(성북구), 신창시장(도봉구), 망원시장(마포구) 등에서 할인된 가격에 제수용품을 판다.

이들 시장에서는 5만원 이상 구매하거나 5000원 이상 제로페이로 결제한 소비자에게 쇼핑용 캐리어 총 1만개를 지급한다. 또 시장별로 일정액 이상 구매 시 온누리상품권을 비롯한 경품을 제공하고, 송편 만들기·떡메치기·윷놀이 등 이벤트도 연다.

한편 서울시는 주차난 해소를 위해 9월 6∼15일 112개 시장에서 주변 도로 무료 주·정차를 최대 2시간 동안 허용한다. 주차허용 시장 명단은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8-26 15:05:39 수정 2019-08-26 15:05:39

#전통시장 , #추석맞이 , #제수용품 , #서울 전통시장 , #추석 제수용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