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인천 미추홀구, 신생아 난청검사·보청기 지원

입력 2019-08-31 13:00:03 수정 2019-08-31 13:00: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천 미추홀구(구청장 김정식)는 영유아의 건강한 성장발달을 돕기 위해 신생아 난청 검사비와 보청기를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기준중위 소득 180%이하 가구의 영유아이며, 둘째 이상인 경우 소득 기준에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다.

난청 선별검사는 입원 검사 비용이 전액무료이며, 외래로 검사를 실시한 경우 본인부담금 지원 신청이 가능하다.

검사 후 양측성 난청으로 확진 받은 만2세 이하 영유아의 평균 청력역치가 청각장애등급까지 가지는 않았을 경우, 보청기 비용 131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미추홀구 보건소는 선천성 난청이 신생아 1천명 당 1~3명 정도로 발생하며, 언어 및 학습장애를 초래할 수 있어 조기 발견 및 조기 재활치료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미추홀구 보건소 관계자는 “선천성 난청은 출생 6개월 이내 재활치료를 하면 거의 정상에 가까운 언어·사회성 발달 가능성이 매우 높아지는 만큼, 조기발견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8-31 13:00:03 수정 2019-08-31 13:00:03

#미추홀구 , #난청검사 , #신생아 , #보청기 , #신생아 난청검사 , #인천 미추홀구 , #보청기 지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