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태풍 '링링' 대비 국민 안전수칙 제시

입력 2019-09-06 14:08:27 수정 2019-09-06 14:11: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료= 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함에 따라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며 국민행동요령을 제시했다.

행안부는 오늘 10시부로 위기경보를 ‘주의’ 단계로 상향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향후 태풍 진행경로와 규모에 따라 비상단계 격상 등 대응체계를 강화할 예정이다.

오늘부터 태풍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모든 시‧도에는 행안부 과장급으로 구성된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하여 지자체의 현장대응을 적극 지원하도록 했다.

또한 강한 바람과 풍랑을 동반하는 이번 태풍의 특성을 고려하여 과거 피해사례를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한 방안과 피해 발생시 신속한 응급복구를 위한 대책들을 집중 논의했다.

특히, 도서지역에는 강풍에 대비하여 주민들의 외부활동 자제를 요청하고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은 마을회관으로 사전 대피하도록 했으며 소규모 어항 등에 대피한 선박의 결박 철저, 침수 및 월파 위험지역에 대한 사전통제 등을 철저히 할 것을 지시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하천변 등 위험지역에는 미리 재난안전선을 설치하고 가용한 인력과 장비 물자를 총동원하여 피해 최소화를 위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 주길 바란다”며 "국민들께서도 강풍에 대비하여 창틀과 창문틀을 단단히 고정하는 등 가정에서의 행동요령을 숙지하고 외부활동을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9-06 14:08:27 수정 2019-09-06 14:11:50

#태풍 , #안전수칙 , #태풍 링링 , #태풍 링링 대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