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성조숙증 환자 급증…여아 8배 많아

입력 2019-09-20 14:10:01 수정 2019-09-20 14:1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5년간 성조숙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 수가 급증했으며, 여아가 8.27배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바른미래당 간사)의원이 공개한 성조숙증 환자 현황에 따르면 2014년 7만 2,246명이었던 환자 수는 2018년 10만 2,886명으로 2014년 대비 42.41%나 증가했다. 2019년에는 상반기에만 7만 4,999명이 성조숙증으로 병원 진료를 받았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18년의 경우 성조숙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는 남아가 1만 1,099명, 여아는 9만 1,787명으로 여아가 8.27배 많았다.

연령별로는 남아의 경우 10세 미만이 4,324명, 10세 이상은 7,385명으로 10세 이상 환자가 더 많았지만, 여아의 경우 10세 미만은 6만 9,550명, 10세 이상은 3만 2,291명으로 10세 미만 환자가 월등이 더 많았다.

최도자 의원은 “최근 5년간 성조숙증으로 진료 받은 환자수가 급증하고 있다”며, “조기에 발견할 경우 치료가 충분히 가능한 만큼, 정기검사 등을 통해 성조숙증 예방과 치료를 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성조숙증은 소아비만, 환경호르몬, 유전적 요인, 스트레스 등의 영향요인으로 발생된다고 알려져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9-20 14:10:01 수정 2019-09-20 14:10:01

#성조숙증 , #성조숙증 환자 , #성조숙증 예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