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조국 부인 정경심, "딸 생일에 다같이 밥 한끼 못먹어"

입력 2019-09-25 13:43:56 수정 2019-09-25 13:43: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페이스북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아들·딸이 입시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온 것에 대해 "피눈물이 난다"고 토로했다.

정 교수는 25일 페이스북에 "어제가 딸아이의 생일이었는데 아들이 소환되는 바람에 전 가족이 둘러앉아 밥 한끼를 못먹었다"며 "새벽에 아들과 귀가하여 뻗었다 일어나니 딸애가 이미 집을 떠났다. 연속적으로 뒷모습 고개숙인 모습 사진이 언론에 뜨고... 더이상 버티기가 힘들었나 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매일 매일 카메라의 눈에, 매일매일 카메라의 눈에, 기자의 눈에 둘러싸여 살게 된 지 50일이 되어간다"며 자신을 "덫에 걸린 쥐새끼"에 비유했다.

이어 "우는 딸아이를 아빠가 다독일 때도 나는 안아주지 않았다. 더 울까봐 걱정이 되어서였다. 밤새 울다가 눈이 퉁퉁 부어 2차 소환에 임한 딸애는 또 눈이 퉁퉁 부어 밤늦게 돌아왔다. 조사받으며 부산대 성적, 유급 운운 하는 부분에서 모욕감과 서글픔에 눈물이 터져 한참을 울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정 교수는 아들이 16시간의 강도높은 검찰 조사를 받고 온 상황에 대해서도 울분을 토했다. 그는 아들이 "오늘 처음 느낀게 제가 참 ‘나쁜’ 놈으로 살았다는 거에요. 조서를 읽어 보면 저는 그런 놈이 되어 있네요..."라고 말했다며 "아이의 자존감이 여지없이 무너졌나보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조국 장관 지지자들은 "힘 내시고 포기하지 마세요"," 조국은 우리가 지킵니다","가슴이 먹먹하네요" 와 같은 댓글을 달았다. 반면 "옳고 그름을 생각해야죠, 무조건 지지는 안됩니다","구구절절 동정팔이다"라는 반대 의견도 눈에 띄었다.

한편 사모펀드와 자녀 입시 등 의혹으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는 정 교수는 남편이 법무부 장관에 취임한 이달 9일 페이스북 계정을 열고 언론이 제기하는 의혹에 적극 반박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9-25 13:43:56 수정 2019-09-25 13:43:56

#정경심 , #조국 , #조국 부인 , #조국 장관 , #조국 정경심 , #조국 수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