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부산시, 민간 어린이집 12곳 국공립 전환…공보육 강화

입력 2019-10-21 09:54:14 수정 2019-10-21 09:54: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부산시가 민간 어린이집 매입을 통한 공보육 강화에 나선다.

시는 오는 22일 오후 4시 30분에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부산도시공사, 구·군과 함께 민간어린이집 매입을 통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한 김종원 부산도시공사 사장과 사업에 참여하는 10개 구·군의 구청장·군수 등 약 7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시는 대상 어린이집 선정을 위한 현장심사·심의, 예산확보 등의 행정적 지원을 부산도시공사는 매입비를 지원하며, 구·군에서는 민간어린이집을 발굴하고, 선정된 어린이집을 국공립어린이집으로 전환 설치하게 된다.

시는 지난해 10월, 부산시의 종합 보육정책인 ‘부산아이 다가치키움’을 발표한 이후 공보육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최근에는 경영난 등으로 민간어린이집의 폐지가 증가하고, 국공립어린이집을 확충하는 방법을 전환할 필요성이 높아지면서, 민간어린이집 매입을 통해 국공립어린이집 설치율과 이용률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다는 계획이다.

지난 8월부터 실시된 민간어린이집에 대한 수요조사에 이어 9월부터는 전국에서 최초로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등 선도적으로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을 추진한 바 있다.

이번에 국공립으로 전환되는 민간어린이집은 총 10개 구에 12개소로 이들은 향후 부산도시공사의 기탁금을 받아 매입절차가 진행되며 어린이집 리모델링 등을 거쳐 내년 3월께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앞으로도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부산’을 만들기 위해 오는 2022년까지 공보육시설 250개소를 확충하는 등 보육의 공공성과 공보육을 강화하는 기반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0-21 09:54:14 수정 2019-10-21 09:54:14

#민간어린이집 , #국공립 , #부산 , #민간어린이집 매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