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전시, 내년부터 장애아동·청소년 재활승마교실 운영

입력 2019-10-29 10:00:01 수정 2019-10-29 10:0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전시는 내년 3월부터 지적·뇌병변·자폐성 장애아동 및 청소년의 재활 지원을 위한 재활승마교실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대전시는 지역 학교와 시립장애인복지관에서 추천 받은 총 139명을 대상으로 유성구 덕명동에 위치한 복용승마장에서 주 3회씩 재활승마교실을 운영할 계획이다.

재활승마교실은 한국마사회의 협력승마시설 재활힐링분야 공모사업과 농림축산부 2019년 재활승마 공모사업 선정에 따라 확보한 국비 7449만원으로 운영된다.

재활승마교실은 몸을 제대로 가누기 불편한 장애아동과 청소년들이 말을 타며 정서적 교감과 자세교정, 유연성과 균형감각 증대로 육체적 재활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재활승마가 사회적으로 소외되는 장애 아동 및 청소년에게 재활과 힐링의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며 “재활승마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0-29 10:00:01 수정 2019-10-29 10:00:01

#재활승마교실 , #장애아동 , #청소년 , #대전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