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학보다 비싸다"…서울 영어유치원 최고 학비 월 224만원

입력 2019-10-31 14:09:12 수정 2019-10-31 14:13: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영어 유치원'으로 불리는 유아 영어학원의 가장 비싼 곳은 학원비가 월 224만 원으로, 연간으로 환산했을 때 4년제 대학 연간 등록금 평균의 4배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비싼 학비를 내는 유아 영어학원은 서울에만 작년 기준 295곳으로, 1년간 44곳이 늘어났다.

교육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서울시교육청 학원·교습소 등록현황을 분석해 서울 '반일제 이상 유아 대상 영어학원'이 지난해 295곳으로 조사됐다고 31일 밝혔다.

강남·서초구 유아 영어학원은 87곳으로 전체의 29.5%를 차지했다. 2017년에 견줘서는 21곳(31.8%) 늘었다. 작년 서울에 새로 생긴 유아 영어학원의 절반 가까이가 이 지역에 문 연 셈이다.

강남·서초구 다음으론 강동·송파구에 유아 영어학원이 많았다. 다만 강동·송파구 유아 영어학원은 46곳으로 강남·서초구의 절반 수준이었다.

또한 지난해 서울 유아 영어학원 학원비는 월평균 103만7020원으로 전년보다 1만4078원 비싸진 것으로 조사됐다. 여기서 학원비는 교습비에 통학 차량 비용 등 기타경비를 합한 것이다.

학원비가 가장 비싼 유아 영어학원은 한 영어학원 프렌차이즈가 강남구와 서초구에 운영하는 3곳으로 월 224만3000원이었다. 이 영어학원 1년 치 학원비는 2691만6000원으로 올해 4년제 대학 연간 등록금 평균(670만6200원)의 4배였다.

서울 유아 영어학원 일평균 수업 시간은 4시간51분으로 중학교(일평균 4시간51분)와 비슷했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유아 영어학원에 2년간 보낸 뒤 사립초등학교에 진학시키면 8년간 도합 1억3000여만원이 학비로 든다”면서 “유아 영어학원 등에 대한 합리적 수준의 제한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0-31 14:09:12 수정 2019-10-31 14:13:34

#영어유치원 , #서울 영어유치원 , #유아 영어학원 , #영어학원 학원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