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키즈맘 신간] 형제자매는 한 팀

입력 2019-11-26 15:40:02 수정 2019-11-26 15:4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이 하나는 없는 것과 마찬가지다. 아이 둘은 넷이나 마찬가지다!”

다둥이 부모들을 위한 책이 발간됐다. 하나를 키울 때는 절대 알 수 없었던 최강의 두 아이 양육법을 다룬 도서《형제자매는 한 팀》에서는 스스로 협력하고 평생 친구가 되는 형제자매의 비밀과 이들을 한팀으로 만들어주는 간단하고 구체적인 실용적인 팁들을 알려준다.



보통, 아이가 하나 늘어날수록 부모가 짊어져야 할 혼란의 요소는 곱절로 증가한다. 왜일까? 진화의 관점에서 형제자매는 영양분과 안전을 둘러싸고 경쟁을 벌이는 라이벌이기 때문이다.

“내가 먼저 먹을 거야!”, “싫어, 여긴 내 자리야! 내가 앞에 앉을 거야!” 등 아이들은 끊임없이 자신의 의견을 주장하며, 부모에게 다툼의 판결을 내려달라고 아우성친다.

그런가 하면, 어떤 가족은 그리 힘들지 않게 구성원 모두가 평화롭게 공존한다. 이런 집 아이들은 언니 ? 오빠가 동생을 보호하고, 동생은 언니 ? 오빠에게 의지하며 서로서로 배운다.

어릴 때부터 긴밀하게 협력하는 법을 배운 아이들은 나중에 동업으로 회사를 키우기도 한다. 이들이 끈끈한 한 팀이 된 비결은 무엇일까? 다른 가족들과 도대체 어떤 점이 다른 걸까?

독일 아마존 베스트셀러 《형제자매는 한 팀》의 저자인 니콜라 슈미트는 수백 쌍의 가족을 상담하며, 평생 친구가 된 형제자매의 비결을 분석했다. 그 결과 그들이 아주 평범한 사람들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다만, 그들의 부모가 아이들을 대하는 방식에 있어서 다른 부모들과 차이가 있었다.

《형제자매는 한 팀》에는 형제자매를 최강의 팀으로 만든 부모들의 언어 습관과 갈등 해결 비법이 담겨 있다. 이 책을 읽는다면 아이들이 동시에 “내가 먼저!”를 외칠 때에도 여유롭게, 그리고 아이 각자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반응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 니콜라 슈미트 | 옮김 이지윤 | 출판 지식너머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1-26 15:40:02 수정 2019-11-26 15:40:02

#키즈맘 신간 , #아이 양육법 , #형제자매는 한 팀 , #다둥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