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 크리스마스 선물, 12월 둘째 주가 '대목'

입력 2019-12-09 13:33:39 수정 2019-12-09 13:33: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온라인 쇼핑몰에서 아이들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구매하는 시기는 주로 12월 둘째 주인 것으로 조사됐다.

9일 G마켓과 옥션이 크리스마스 직전 '장난감' 구매 시기를 분석한 결과 크리스마스를 약 열 흘 앞둔 12월 둘째 주의 판매 비중이 35%로 가장 높았다.

크리스마스 한 달 전인 ▲11월 4주차 판매비중은 16%였고 ▲12월 1주차는 24%, 크리스마스 직전인 ▲12월 3주차는 25%를 차지했다.

장난감 외에도 아이 선물용으로 대표되는 '트리'와 '유아동 의류', '유아동 패션잡화' 역시 12월 둘째 주 판매 비중이 평균 30%로 가장 높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이 데이터는 최근 3년(2016~2018년) 기준 11월 넷째 주부터 12월 셋째 주까지 총 4주간 어린이 선물용 상품군의 판매 비중을 분석한 결과다.

이베이코리아는 특정 기간 장남감 판매 비중이 몰리는 배경과 관련해 "인기 상품이 매진되기 전 장난감 등 선물을 선점하고 안정적으로 배송받기 위한 심리가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G마켓과 옥션은 이 같은 수요를 반영해 12월 둘째 주인 9일부터 13일까지 '크리스마스 장난감 대전'을 동시 진행한다. 국내외 유명 장난감 브랜드사와 함께 크리스마스 선물로 인기가 높은 장난감 500여 종을 최대 69% 할인가에 판매한다.

아울러 참여 브랜드별 최대 15%가 할인되는 중복할인쿠폰 총 12종이 G마켓과 옥션에서 각각 제공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2-09 13:33:39 수정 2019-12-09 13:33:39

#크리스마스 , #어린이 , #어린이 크리스마스 , #크리스마스 선물 , #크리스마스 장난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