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겨울철 찜질방·목욕탕 불시단속…22개소 적발

입력 2019-12-26 11:00:05 수정 2019-12-26 11:00: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9일 119기동단속팀 24개 반 100명을 투입해 찜질방과 목욕탕에 대한 불시단속을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불시단속 대상은 무작위로 표본 추출하여 하루 동안 46개소(목욕탕 25, 찜질방 21)에 대하여 사전통지 절차 없이 불시단속으로 진행했다.

현재 서울시내에는 총338개소(목욕탕 206개소, 찜질방 132개소)가 영업 중이다.

불시단속 주요내용은 ①피난·방화시설 적정유지 관리여부, ②내부구조 불법변경 여부, ③비상구 및 피난로 장애물 적치(목욕용품 등)여부 등이다.

특히 남탕에 비해 상대적으로 화재안전 관리상태가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아온 여탕에 대한 위험요인 해소를 위해 여성 소방공무원으로 구성된 단속팀을 별도로 꾸려 집중단속을 실시했다.

시 소방재난본부는 관계자는 “불시 단속결과 단속대상 46개소 중 22개소에서 위법사항을 적발했다”며, “단속대상의 절반가량인 47.8%의 불량률을 보였다”고 밝혔다.

주요 위반사항으로는 '비상구 앞 피난로상 장애물 적치', '영업장 내부구조 임의변경', '피난구 유도등 점등불량' 등 총 46건이 꼽혔다. 소방재난본부는 22개소에 대해서는 과태료(6건), 조치명령(16건) 등의 처분했다.

신열우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앞으로도 119기동 단속팀의 불시단속 등을 통해 관계인에 대한 화재안전관리 인식개선에 나설 것"이라며 "영업주들도 화재안전에 소홀함이 없도록 피난방화시설 및 소방시설 유지관리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12-26 11:00:05 수정 2019-12-26 11:00:05

#위법사항 , #겨울철 , #찜질방 , #목욕탕 , #서울 , #겨울철 찜질방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