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임뚜렛' 틱장애 연기 논란 해명…"과장한 것 사실"

입력 2020-01-06 16:24:35 수정 2020-01-06 16:24:3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튜버 아임뚜렛이 최근 불거진 틱장애(투렛 증후군) 연기 논란에 대해 틱장애가 있는 것은 맞지만 과장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아임뚜렛은 스스로 틱장애를 앓고 있다고 당당하게 고백하며 자신의 일상을 방송해 약 1달만에 구독자 40만 명 가까이를 모은 인기 유튜버.

하지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아임뚜렛(홍 모씨)은 2019년 2월에 힙합 앨범을 냈었다"며 "최근 앨범이 2019년 2월인데 10개월 만에 틱이 생기는 게 말이 안 된다. 돈 벌려고 뚜렛인 척하는 것 같다"라는 제보자의 글이 올라왔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아임뚜렛은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이런 일로 뵙게 되어서 죄송하다"면서 "제가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면서 제 증상을 과장한 것은 사실이다. 그 점에선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이전 영상들은 모두 내리겠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고등학교 당시에는 증상이 심하지 않았으나, 최근에 증상이 심해졌다"고 설명했다.

의혹의 대상이 된 앨범 역시 "내가 발매한 음원이 맞다"고 인정하며 "시간이 날 때마다 틈틈이 녹음을 해서 디지털 싱글을 발매한 것이지, 그 곡을 가지고 래퍼로 활동하지는 않았다. 자기만족으로 발매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임뚜렛은 이후 "앞으로는 치료에 집중하겠다"며 이전 영상을 모두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편 틱 장애는 신경학적인 유전병으로, 순간적으로 어떤 행동을 하거나 소리를 내는 등의 경련을 일으키는 증상이다. 주로 아동기에 증세가 나타나며, 나이가 들수록 차츰 나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1-06 16:24:35 수정 2020-01-06 16:24:35

#유튜브 콘텐츠 , #아임뚜렛 , #틱장애 , #유튜버 아임뚜렛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