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재취업 성공 여성 30%, "전망없어 1년 내 그만 둘 것"

입력 2020-01-31 14:04:15 수정 2020-01-31 14:04: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료=서울시 여성능력개발원



경력단절 후 재취업에 성공한 여성 10명 중 3명은 직장이나 직무의 전망이 없어 1년 이내에 일을 그만 둘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와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은 서울시 거주 30~54세 중 경력단절 경험이 있는 취업 여성 1,01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회사를 그만두려는 가장 큰 이유는 '직장이나 직무 전망이 없어서(16%)',' 근무조건 또는 작업환경이 나빠서(15.7%)', '이직(11.2%)',' 계약기간 만료(8.3%'), '결혼,임신,출산(7.7%)' 순이었다.

또한, 서울시 경력단절 여성들은 재취업을 위한 구직활동 시 가장 어려운 점을 '경력단절로 인한 일 공백(16.1%)'으로 꼽았다. '수입이나 보수가 맞지 않아서(14.5),'연령차별 (12.9%), '학력, 자격증 등 요구 조건이 맞지 않아서(10.9%) 가 뒤를 이었다.

경력단절 기간은 평균 4.2년이었다. 구간별로는 '2년 미만'이 48.1%로 가장 많았으며 '2~5년 미만'이 22.9%였다.

여성경제활동을 위해 가장 추진되었으면 하는 정책은 '연령차별 금지 정책(16.6%)'으로 답했다. 또 '비정규직 처우 및 근로조건 개선','돌봄노동 임금 현실화','노동권이 보장되는 시간제 일자리'등 노동현장에서의 차별 개선을 원하는 비율이 59.5%를 차지했다.

'일과 생활균형 기업문화 정착','남성육아휴직 의무화','정부 아이돌보미 확대','국공립 어린이집 시설 확충' 등 일과 생활의 균형을 위한 정책을 바라는 비율도 27.7%나 됐다.

현재 일자리와 과거 일자리의 밀접도를 묻는 질문에는 60.9%가 밀접하다고 응답했고, 39.1%는 밀접하지 않다고 답했다. 또 현재 일자리 입사 시 과거 일한 경력을 인정받은 비율은 48.1%였다.

전체 응답자 1,015명 중 직업교육훈련을 받은 경험은 166명(16%)으로, 50~54세, 고졸 이하, 비혼자 집단이 직업교육훈련을 받은 경험 비율이 가장 높았다. 그 중 서울시 여성교육프로그램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들은 78.2%가 '취업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1-31 14:04:15 수정 2020-01-31 14:04:15

#재취업 , #여성 , #서울시 여성교육프로그램 , #서울시 경력단절 , #경력단절 경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