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유·아동 스마트폰 과의존 심각…맞벌이 가정 취약

입력 2020-02-21 13:40:01 수정 2020-02-21 13:4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자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의 20%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아동(만3~9세)의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이 전년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전국 10,000개 가구 내 만 3세 이상~69세 이하 스마트폰 인터넷 이용자들(28,592명)을 대상으로 '2019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스마트폰 이요자 중 과의존 위험군(고위험군+잠재적위험군) 비율은 20%로 전년 대비 0.9%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 과의존이란 과도한 스마트폰 이용으로, 스마트폰이 일상에서 가장 우선시 되는 활동이 되고 이용 조절력이 감소해 신체, 심리, 사회적 문제를 겪는 상태를 말한다. 고위험군은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해 대인관계나 건강, 일상생활 영위에 심각한 문제가 존재하는 상태다. 잠재적 위험군 역시 스마트폰 사용에 대한 조절력이 약화돼 일상생활에서 문제 발생이 시작한 단계로 본다.

특히 만3세에서 9세의 유·아동의 과의존 위험군이 전년대비 2.2% 증가해,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만 20세에서 59세의 성인과 60대의 과의존 위험군 역시 매년 증가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2018년에 다소 주춤했던 청소년(만10세~19세)의 위험군 비율 역시 2019년에는 증가 추세로 전환됐다.

또 유·아동과 청소년의 과의존 위험은 부모가 과의존 위험군이거나 맞벌이 가정인 경우 상대적으로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부모가 과의존 위험군인 경우 유아동은 36.9%, 청소년은 67.5%가 과의존 위험군에 속했다. 맞벌이인 경우 유아동은 26.1%, 청소년은 33.3% 였다.

자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스마트폰 과의존 문제에 대한 인식은 조사 대상자의 78.7%가 '심각하다'고 응답했으며, 과의존 해소방안으로는 '대체 여가활동(개인)','과다 사용에 대한 안내 경고문 제시(기업)','스마트폰 과의존 해소를 위한 교육(정부)'이 꼽혔다.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교육 경험율 역시 전년 대비 0.9% 증가했으며, 예방교육 경험자 중 70.6%가 '도움이 되었다'고 응답했다.

과기정통부는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전국 17개 시도에서 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과 해소를 위해 운영하는 '스마트쉼센터'를 통한 예방교육과 전문상담, 민·관협력사업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유·아동의 과의존 위험군을 줄이기 위해 스마트폰을 바르게 사용하는 습관을 조기에
형성하도록 유아동 대상 체험형 예방교육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0-02-21 13:40:01 수정 2020-02-21 13:40:01

#스마트폰 , #맞벌이 , #스마트폰 과의존 , #아동 스마트폰 , #유아 스마트폰 , #스마트폰 중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