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맞벌이 가정, 코로나19 이후 육아공백 경험 76.5%

입력 2020-03-02 09:14:21 수정 2020-03-02 09:14: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로 인해서 맞벌이 직장인 4명 중 3명은 자녀를 맡길 곳을 찾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달 24~28일까지 코로나19 이후 맞벌이 직장인의 자녀돌봄 실태를 조사한 결과 육아공백을 경험했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76.5%에 달했다.

육아공백 경험 비율은 유아(4∼7세) 자녀를 둔 맞벌이 직장인(90.4%)에게서 특히 높게 나타났다. 초등학생 85.7%, 영아(생후∼3세) 75.8%, 중학생 이상 53.7% 등의 순으로 자녀를 맡길 마땅한 곳을 찾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맞벌이 직장인 부부는 부모님의 도움으로 육아공백을 메운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36.6%가 양가의 부모 등 가족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연차 사용 29.6%, 재택근무 요청 12.8%, 가족돌봄휴가 사용 7.3%, 긴급돌봄 서비스 활용 7.0%, 정부지원 아이돌보미 서비스 활용·무급휴직 각 6.1% 순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교육부가 개학 연기의 후속 조치로 발표한 정부지원 긴급 돌봄을 이용할 것인지 조사한 결과 64.9%만 이용할 뜻이 있다고 답했다. 긴급돌봄을 활용하지 않겠다는 답변은 35.1%였으며 그 이유로는 '우리 애만 맡기는 게 내키지 않아서'(25.5%)를 꼽았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3-02 09:14:21 수정 2020-03-02 09:14:21

#코로나19 , #맞벌이 , #육아공백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