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전국민 독서 비중 종이책↓ 전자책↑

입력 2020-03-11 15:02:58 수정 2020-03-11 15:02: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만19세 이상 성인 6000명과 초등학생(4학년 이상) 및 중고교생 3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국민독서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1년간 성인의 종이책 연간 독서율은 52.1%, 독서량은 6.1권이었다. 이는 2017년과 비교했을 때 각각 7.8%p, 2.2권 줄었다. 초중고교생의 경우 종이책 연간 독서율은 90.7%, 독서량 32.4권이었다. 마찬가지로 2017년과 비교했을 때 독서율은 1.0%p 감소했지만 독서량은 3.8권 증가했다.

반면에 전자책 독서율은 증가세였다. 성인은 16.5%, 학생은 37.2%였다. 이는 2017년에 비해 각각 2.4%p, 7.4%p 증가한 것이다. 특히 20~30대 중심으로 증가폭이 두드러졌다.

성인의 경우 독서가 어려운 이유로는 '책 이외에 다른 콘텐츠 이용'을 제일 많이 꼽았다. 기존에 '시간이 없어서'였던 것과 대조된다. 이는 디지털 환경에서의 매체 이용 다변화가 독서율 하락의 주요 원인 중 하나임을 보여준다. 학생이 책을 읽지 못하는 이유는 '학교나 학원 때문에 시간이 없어서'가 대부분이었다.

문체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서 1주일에 1회 이상 책을 읽는 '습관적 독자'를 늘리는 계획이 필요함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정책 추진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체부는 '제3차 독서문화진흥기본계획'의 주요 과제인 책 읽는 문화 확산과 생애주기별 독서 지원 사업, 포용적 독서복지 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새로운 정책 과제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사람과 사회의 변화를 이끄는 독서' 지원 정책을 추진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0-03-11 15:02:58 수정 2020-03-11 15:02:58

#독서 , #문화체육관광부 , #독서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